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건설기계, 4월 굴착기 382대 판매…14년 만에 월간 판매 첫 1위

등록 2022.05.17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장점유율 19%…2008년 인도 시장 진출 이후 첫 1위
인도 건설장비 시장, 2026년까지 연평균 7% 성장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대건설기계가 인도 현지 푸네 공장에서 생산하는 14톤 크롤러 굴착기 모델. (사진=현대제뉴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현대제뉴인(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지난 2008년 인도 시장 진출 이후 14년만에 처음으로 월간 굴착기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4월 한달 동안 총 382대의 굴착기를 판매해 19%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17.3%에 그친 일본 업체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인도시장에서 1월 286대, 2월 382대, 3월 336대의 굴착기를 판매했다. 시장점유율 2~3위를 유지하며 높은 인지도를 갖춘 일본 업체와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한 중국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을 해왔다.

현대건설기계는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소형 굴착기 대상 특별 판촉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장비 고장 등의 이슈에 경쟁사보다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CFT(업무협의체: Cross Functional Team)를 구성, A/S를 강화하는 전략을 펼쳤다.

또 인도 현지 푸네에 위치한 생산공장을 통해 맞춤형 장비를 생산하고 영업망을 확충하는 한편,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마케팅을 확대하며 월간 판매량 1위에 올랐다. 굴착기 판매 외에 부품 매출에서도 4월 한 달간 225만 달러(약 28억80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인도법인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인도 시장 전망 또한 긍정적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리서치앤마켓(Research And Markets)’에 따르면 인도 건설시장은 2024년까지 연평균 15%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인도 정부는 현재 100조 루피(약 1657조원) 규모의 대규모 인프라 계획 ‘가티 샤크티(Gati Shakti)’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에만 인프라 개발 목적의 예산을 지난해보다 35.4% 증가한 7조5000억 루피(약 124조원)로 할당한 바 있다.

영국의 건설장비 전문 리서치 기관인 ‘오프하이웨이 리서치(Off-Highway Research)’는 인도의 크롤러(Crawler, 벨트로 묶여진 차 바퀴) 굴착기 판매대수가 연 평균 7%의 성장을 지속해 2026년에는 3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인도는 성장 잠재력이 무한한 건설장비 시장으로 시장 다변화 전략을 펼치기 위한 핵심 지역"이라며 "앞으로도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과 경쟁사보다 뛰어난 A/S로, 고객들의 신뢰를 얻어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