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공정거래상담센터' 확대…7대 분야 피해 지원

등록 2022.05.17 11:18: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변호사, 공인중개사 등이 1대 1 밀착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생하는 7대 분야 불공정 피해상담 및 구제를 지원하는 '서울시 공정거래종합상담센터'를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생하는 7대 분야 불공정 피해상담 및 구제를 지원하는 '서울시 공정거래종합상담센터'를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정거래종합상담센터는 일명 갑을관계로 피해를 입기 쉬운 상가임대차, 가맹·유통 분야부터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가중시키는 불법대부업과 다단계 등 7대 분야에 대한 피해상담과 구제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기관이다. 센터는 지난 2012년 '민생침해 시민참여센터'라는 이름으로 운영을 시작했으며, 2016년 '눈물그만상담센터'로 명칭을 변경한 후 전문상담센터로 기능을 확대했다.

센터에서는 모든 분야의 상담과 구제를 변호사, 공인중개사, 가맹거래사 등 전문가가 1대 1 밀착 지원한다. 상담 방법은 대면, 온라인, 전화, 화상 등 시민들이 편리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센터에서 진행하는 상담은 ▲상가임대차 ▲대부업 ▲가맹·유통 ▲문화예술 프리랜서 ▲다단계 ▲선불식 할부거래업 ▲소비자 등 7개 분야이며, 1회 방문으로 다양한 상담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시에 따르면 센터의 최근 3년간 상담실적은 총 5만5404건으로, 이 중 상가임대차 상담이 4만6770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 및 노동트랜드가 변화하고 예상치 못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상담방식 다양화와 체계적 구제시스템 구축·가동, 분쟁조정위원회 확대 운영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상담을 원하는 시민들은 '서울시 공정거래종합상담센터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면 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올해는 예방부터 상담, 구제,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반적인 서비스를 강화해 시민들이 즉각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