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측 "취업청탁·허위사실 유표 김은혜, 사퇴하라"

등록 2022.05.20 07:31:37수정 2022.05.20 09: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대위 공보단 "KBS 보도, 남편 친인척 취업 청탁 의혹 드러나"
김은혜 측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참석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5.19.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의 취업청탁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동연 선대위 공보단은 19일 긴급논평을 내고 "KBS 보도를 통해 김은혜 후보가 남편 친인척을 부당하게 취업 청탁했다는 의혹이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그런데도 김은혜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청탁한 사실과 채용을 청탁한 이가 누구인지 모른다고 했다.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후보는 이제라도 관련된 모든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하라"라며 "김성태 의원이 불법 취업 청탁으로 법원의 심판을 받은 것처럼 법의 처벌을 받기 바란다"고 했다.

또 "수사당국은 김은혜 후보에 대한 두 가지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김 후보는 경기도지사 후보에서도 물러남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KBS는 이날 김은혜 후보가 2012년 KT 공채 과정에서 남편 친인척을 추천한 일이 있다고 진술한 2019년 검찰 조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김은혜 후보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 선거운동 첫날에 허위사실에 근거한 얘기는 굉장히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김은혜 진심캠프도 김 후보와 KT 관련 허위사실을 공표한 민주당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