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한덕수 인준 표결에 "협치 염두 지명한 총리…잘 될 걸로 기대"

등록 2022.05.20 09:24: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덕수 DJ·盧때 일하신 분…처음부터 협치 염두 둬"
한미정상회담 각오 묻자 "한미동맹 범위 더 넓어질것'
"中과 제로섬으로 볼 필요 없어…中과 잘해나가면 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5.1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 동의안 표결과 관련해 "처음부터 협치를 염두에 두고 지명한 총리로, 잘 될 걸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들에  "한덕수 후보자는 김대중 대통령 시절 경제수석, 노무현 대통령 시절 국무조정실장과 경제부총리, 총리를 하신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에 인준해 줄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첫 대면한다.

'한미정상회담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각오라기보다 국제사회에 많은 변화가 있기 때문에 한미관계가 더 튼튼해지고 더 넓은 범위를 포괄하는 그런 동맹으로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관계'와 관련해서는 "제로섬으로 볼 필요는 전혀 없다. 중국과의 관계도 경제관계를 잘 해나가면 된다"고 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  한국이 참여하면서 중국의 반발을 살 것이라는 우려 섞인 전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서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