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측 '허성무 후보 장례식 비용 대납 의혹' 제기

등록 2022.05.23 16:23:57수정 2022.05.23 18:0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허성무 후보 측 "아무리 선거라도 인간의 도리가 있다" 반발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국민의힘 전 당직자가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에 대해 부정 청탁 금지법 및 뇌물수수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2.05.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허성무 후보는 장례식 비용 대납 의혹 밝히고 창원시장 후보 당장 사퇴하라". "아무리 선거라도 인간의 도리가 있다"

국민의힘 측에서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 후보에 대해 창원시장 임기 중 모친상 장례식 비용을 대납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해 갈등이 일고 있다.

허성무 후보 측은 이에 대해 "아무리 선거라도 인간의 도리가 있다"며 "홍남표 후보는 망자까지 이용하는 패륜정치를 그만두고 후보직을 사퇴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 김호열 전 경남도당 사무처장은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 전 시설공단 경영본부장의 장례식 비용 1900여 만원 대납을 확인했다"며 "부정청탁 금지법 및 뇌물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허성무 후보는 사퇴하고 석고 대죄하라"고 밝혔다.

김 전 사무처장은 "허성무 후보는 시장 재임 시절인 지난 2019년 3월8일 별세한 모친의 빈소를 창원시설공단이 운영·관리하는 창원시립상복공원 장례식장에 차리고, 3일장을 치르며 조문을 받았다"면서 "그런데 발인날인 3월10일 오전 장례식장 시설 이용료와 물품 구매 대금 등 전체 장례식 비용 1996만1830원을 당시 창원시설공단 A 경영본부장이 개인카드로 결제한 것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국민의힘 전 당직자가 23일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에 대해 부정 청탁 금지법 및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2.05.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제보를 통해 확보한 카드 영수증 서명란에는 자필로 작성한 A 이름이 명확하게 적시돼 있고, 최종 정산서 5장에는 장례식에 사용한 빈소와 접객식 비용부터 손님에게 제공한 식·음료와 물품 등의 항목이 빼곡히 적혀 있다"며 "또 다른 문서에는 허 후보를 비롯한 유족의 이름과 물품 단가가 구체적으로 적혀 있어 누가 봐도 허 후보의 모친상에 사용한 자료임을 입증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2000만원에 가까운 장례식장 비용을 A 전 본부장이 대신 결제하고, 비용을 24시간 안에 돌려줬다면 허 후보는 입금 사실을 밝혀야 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명백한 부정청탁금지법 위반이자 직무에 관한 부정한 청탁의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허성무 후보 측은 "아무리 선거라도 인간의 도리가 있다"며 "홍남표 후보는 망자까지 이용하는 패륜정치를 그만두고 후보직을 사퇴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허 후보 측은 "허성무 후보의 공약 베끼기에 이은 정치 모리배의 전형 보여주는 구태정치 사과하고,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경남 창원특례시장 후보가 마산역에 쇼핑시설 등을 갖춘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허성무 후보 제공). 2022.05.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허 후보 측은 "정확한 사실 관계는 장례식의 원활한 발인을 위해 2019년 3월10일 친구인 A 카드로 장례비용을 정산한 것"이라며 "이는 다른 지인들이 A 통장으로 보내온 부의금에다 결제를 위해 상주가 위임한 부의금을 합해 장례식 이후 3월15일 1996만1380원을 A 본인 통장에 입금한 것이 정확한 팩트"라고 반박했다.

허 후보 측은 "카드 영수증과 장례식 비용에 관한 제반 자료들은 명백히 개인정보에 속하는 사항으로, 개인정보 신용 보호법 위반 사항으로 어떻게 개인정보가 유출됐는지 입수 과정을 명백하게 밝힐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면서 "흑색선전, 허위사실 공표, 개인의 명예훼손 행위는 당선을 위해서라면 선량한 장례문화, 전통 미풍양속과 인륜마저 이용하겠다는 악의적 발상으로부터 나온 것임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선거에 이기기 위해 돌아가신 분마저 끌어들여 이용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치 못하며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이 건과 아무 관련도 없는 이미 무혐의 처리된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와 현재 형사사건이 진행 중인 농지법 위반 사건을 끌어들인 행위에 대해서도 고발 등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