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제시, 제60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 3년 만에 개최

등록 2022.05.24 06:34: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 17일~19일, 옥포수변공원 일원과 옥포대첩기념 공원에서 개최.
축제 슬로건, “다시 시작! 첫 승전의 기운으로”.

associate_pic

[거제=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거제시는 24일, 제60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가 오는 6월 17일 오후부터 3일 동안 옥포수변공원 일원과 옥포대첩기념 공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사진은 2019년 진행된 승전행차 가장행열 모습.(사진=거제시 제공).2022.05.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거제=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거제시는 24일, 제60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가 오는 6월 17일 오후부터 3일 동안 옥포수변공원 일원과 옥포대첩기념 공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이후 코로나 19로 개최하지 못한 이후 3년 만이다.

거제시는 지난 4월 13일에 이어 5월 19일 축제추진위원회를 거쳐 세부단위 행사를 확정짓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2년간 개최하지 못했던 아쉬움과 임진왜란 첫 승전의 기운으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의지를 담아 “다시 시작! 첫 승전의 기운으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역 인프라를 활용한 문화예술 행사와 시민이 참여하는 안전한 축제로 추진된다. 

사전행사로 제3회 거제전국동요대회가 6월 11일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되고, 6월11일과 12일 양일간 역사탐방 프로그램인 이순신을 찾아라가 거제관내 역사유적지에서 진행된다.

6월 16일에는 옥포대첩기념공원 내 효충사에서 제례봉행이 거행 된다.

첫날인 17일에는 거제시소년소녀합창단과 거제드림싱어즈의 합창의 밤 공연을 시작으로 삼국지 아저씨 임용한 한국역사연구소 소장의 임진왜란과 옥포대첩에 관한 역사강의와 국악공연으로 진행된다. 

18일에는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옥포대첩 관련 퀴즈대회, 옥포대첩 골든 벨을 울려라를 시작으로 이만기 선수를 키워낸 황경수 감독과 천하장사 이태현 등이 출연예정인 전통씨름 교실, 거북선과 판옥선을 앞세운 승전행차 가장행렬, 서울시 무용단 공연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이 이어진다.

19일에는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 걷기대회와 해설이 있는 옥포해전 해상투어, 어린이를 위한 체험놀이 왜군을 물리쳐라 등이 진행되고, 마지막으로 옥포수변공원 앞에서 옥포해전 재현행사가 펼쳐지며 3일간의 축제를 마무리 한다.

또, 축제기간 동안 옥포수변공원 일원은 4개의 테마 존으로 나뉘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옥포1동 주민센터 앞 도로변은 이순신 승전거리로 이순신 의상체험, 임진왜란 무기체험, 거북선, 판옥선 체험 등 다양한 체험 부스가 운영된다.

옥포대첩 예술의 거리에서는 지역예술작가의 시와 그림, 서예, 공예작품 등 문화예술작품에 대한 전시와 해설, 체험이 어우러지는 문화예술의 거리가 운영되며, 오션플라자 옆 수변테크는 조선(朝鮮/造船)마켓거리로 이순신 관련 체험을 포함한 프리마켓과 감성적인 포토존으로 조성된다.

한편, 이순신 관련 역사탐방 프로그램인 이순신을 찾아라, 옥포해전 해상투어 해설이 있는 옥포해전 등 사전예약이 필요한 행사는 거제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거제시 관계자는 “코로나 19가 끝나고 처음 개최되는 축제이니만큼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역사적 의미를 새기고 즐기는 축제가 되었으면 한다”며 “지역의 대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