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홍근 "박지현, 반성·쇄신 국민 목소리 강조…사전 상의는 없어"

등록 2022.05.25 09:1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86 용퇴론' 등 쇄신안, 금시초문…논의 안 돼"
"호소력 돌아봐야…'견제 힘 달라'가 필요 전략"
인사정보관리단…"이명박근혜 시대 회귀 걱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4일 국회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박지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전날 대국민 호소문과 관련,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을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신해서 강조한 거 아니냐 이렇게 보고 있다"고 평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저는 주로 원내 업무를 맡고 있다. 어제(24일) 이 사안과 관련해 사전에 상의는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내로남불이건 팬덤 정치는 여야를 떠나, 또는 지금과 과거를 떠나 늘 우리가 고민해야 지점들"이라면서도 "우리 스스로 이런 프레임에 가둘 수 있는 지점들은 우리가 좀 더 신중할 수 있겠다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정한 인물을 중심으로 하는 당내 정치는 저도 경계해야 될 부분이라고 본다"며 "민주당이 갖고 있는 가치, 노선, 국민들에 대한 헌신, 열정, 이런 걸 가지고 정치를 하기 위한 경쟁으로 가는 게 마땅하지 않겠나. 그런 부분에 대해 동의하는 것도 있고 또 너무 우리가 좀 편협하게 접근해서는 안 되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대년생) 용퇴론' 등 박 위원장의 당 쇄신안 발표 예고와 관련해선 "금시초문이었다, 지금도 따로 논의는 있지 않다"며 "선거 앞두고 불리하니까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들께 얼마나 호소력이 있을지도 돌아봐야 한다"고 거리를 뒀다.

또 "당의 상징적 인사들을 총동원해 절박하게 국민들한테 '견제할 수 있는 기본적인 힘을 주시라' 말씀드리는 게 지금 필요한 선거 전략"이라며 "선거 앞두고 나서 마치 보여주기식으로 그렇게 가는 것은 우리가 좀 더 신중해야 된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법무부 내 인사정보관리단 설치를 놓고는 "원천적으로 월권 집단이자, 위법 조직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정부조직법을 개정해야 가능한 일"이라며 "공직 인사 검증을 핑계로 일반 국민들의 신상이나 또 평범한 일상까지 뒤를 보는 거 아니냐 이런 우려까지 나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과거 이명박, 박근혜 시대 때 국민 불법사찰 생기지 않았나. 그 시대로 회귀하지 않을지 걱정"이라며 "소통령 한동훈(법무부 장관)을 통한 직할 통치를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문제에 대해선 "국회법에 따라서 법적 주체가 명시돼 있다. 후반기는 후반기에 원내대표들이 합의하도록 돼 있다"며 "원 구성을 당연히 제로베이스, 원점에서 논의를 시작하자 이렇게 말씀을 드리고 있는 것"이라고 재협상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제1당이 국회의장을 가져가고, 2당이 법사위원장 하는 거 아니었냐고 얘기한다'는 물음에는 "그 논리는 맞지 않다"며 "국민의힘은 지난해와 올해 초까지 대통령 선거 결과를 염려하면서, 야당이 (국회) 법사위를 맡아 정부·여당을 견제해야 되지 않느냐는 논리를 일관되게 펴 왔다"고 답했다.

그는 또 "당연히 의원들의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당에서 국회의장은 당연히 맡는 거다. 이것은 흔들림 없는, 변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향후 상임위 구성 문제는, 의장 선출 이후에 또 지속적으로 여야가 협의하면서 협상을 마무리 지으면 될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