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어부산, 인천-나리타·간사이 노선 취항

등록 2022.05.25 15:06: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천-나리타 노선은 내달 24일부터
인천-간사이 노선 내달 26일 주1회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25일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2번 게이트 앞에서 열린 에어부산 인천-도쿄(나리타), 인천-오사카(간사이) 노선 신규 취항 기념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범호(오른쪽에서 세번째) 미래사업본부장과 에어부산 안병석 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공사는 에어부산이 25일 인천-나리타(도쿄) 노선과 오는 27일 인천-간사이(오사카) 정기노선을 신규 취항한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확산 이전 인천공항에서 심천, 닝보, 세부 등 중국·동남아 정기편을 운항했고, 이번 인천-나리타와 간사이 공항 취항으로 일본 노선 하늘길을 처음으로 열게 됐다.

이번에 취항하는 인천-도쿄(나리타) 노선은 A321LR을 투입해 주 1회, 인천-간사이 노선은 A321LR을 투입해 주 1회 운항 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나리타 노선은 내달 24일부터 주1회에서 주2회(수·토)로 증편, 인천-오사카(간사이) 노선은 내달 26일부터 주1회(금)에서 주2회(금·월)로 증편해 운항하게 된다.

공사는 내달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항공수요 회복을 대비해 ▲홋카이도 공항과 여객 노선 재개 및 화물 노선 신규 취항을 논의하고 ▲국적 항공사 일본지역본부 등과 공동 마케팅 시행 방안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여행사를 통한 항공여행 예약이 많은 일본 지역 특성을 반영해 ▲도쿄 등 주요 도시에서 여행사 대상 항공여행 설명회 시행 ▲일본 대형 여행사와의 공동 상품 구성 등 현지 여행업계와의 협력체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범호 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은 "최근 인천공항의 일일 여객이 3만 명을 넘는 등 여객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일본 등 단거리 노선 재개·확대로 수요회복 속도가 가속화되기를 바란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허브공항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