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준 고양시장 후보 "1기 일산신도시 도시계획규제 완화하겠다"

등록 2022.05.25 17:36: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경기 고양특례시장 후보. (사진=이재준 후보 캠프 제공)

[고양=뉴시스] 김도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경기 고양특례시장 후보가 1기 일산신도시의 도시계획규제 완화를 약속했다.

이 후보는 25일 대화동과 인근 주민들 30여 명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30년이 넘어가는 일산 및 덕양구 일부 단독·다가구의 가구 수 제한처럼 시대적으로 맞지 않는 지구단위계획을 바꿔 주민들을 더이상 위법자로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양시민이지만 경제적으로 어렵거나 개인사정으로 1인 가구를 이루고 사는 주민들도 도시에 함께 살 수 있는 주택공급이라는 순기능을 무시할 수 없는 시기가 됐다"며 단독·다가구 균형발전 공약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공약에 따르면 30년이 경과한 일산 및 일부 덕양지역은 제1종 지구단위계획 시행지침을 현재에 맞게 바꿀 수 있는 용역에 착수하게 된다.

고양시는 이미 올해 초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용역예산을 세워 이르면 하반기 용역수립을 수립할 전망이다.

1기 일산신도시의 경우 신도시 조성 초기 만들어진 지구단위계획상 단독·다가구택지는 4세대로 가구 수를 제한해 왔다.

이번 공약은 2만5000여 세대, 5만6000여 명의 주민에게 해당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 후보 측은 "신도시가 조성될 1990년대는 1인 가구의 가구원이 5~6인 이상의 대가족 형태였지만, 2020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1인 가구비율이 31%를 넘어섰다"며 "20~30대가 11.4%를, 60~70대가 8.5%를 차지하는 반면 이들 1인 취약계층 가구는 맞는 주택공급은 사실상 없다시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이 현실화돼서 단계적으로 시범사업이 도입된다면 주차장과 기반시설 등에 고양시의 직접적 투자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