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현직 시장 4년만에 재격돌' 목포시장 선거 과열·혼탁

등록 2022.05.26 13:47:10수정 2022.05.26 14:4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투 사건' 등 두고 후보들간 공방 가열
상대후보 고발 등 흠집내기도 도를 넘어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 목포시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전남 목포시장 선거가 후보들의 선거법 위반과 고발 등 과열·혼탁으로 치닫고 있다.

박홍률 목포시장 후보 선거사무소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방송토론회와 선거운동 기간 민주당 김종식 후보의 무차별적인 불법선거운동에 대해 선관위와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 측은 "가짜 미투 고소사건으로 억울하게 민주당에서 제명되고 경선 기회마저 빼앗겼다"면서 "지난 4일 '혐의없음'으로 경찰 수사가 종결된 이후에도 상대 후보 측이 가짜 미투 사건을 흑색선전에 악용하고 있어 선거질서가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고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박 후보 측은 "김 후보가 선거방송 토론회에서 '성추행으로 제명 당했다. 고소한 여성이 음독했다'고 '박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은 고소인 여성의 음독이 박 후보 측 책임으로 비춰질 수 있게 의도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목포지역위원회도 무소속 박 후보가 토론회 과정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공식사과를 요구했다.

지역위위원회는 이날 "(박 후보가)윤호중 비대위원장, 안규백 의원, 그리고 저(김원이 국회의원)의 이름을 거론하며 후보 제명 과정에 의혹이 있는 것처럼 발언했다"면서 "박 후보의 주장은 명백하게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행태가 반복되는 현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목포시장 선거는 민주당 김종식 후보와 무소속 박홍률 후보가 4년만에 재격돌하는 가운데 정의당 여인두 후보가 가세하면서 3파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전·현직 시장인 민주당 김 후보와 무소속 박 후보간의 대결은 한치 앞은 내다볼 수 없는 초접전 양상을 보이면서 상대 후보 흠집내기도 도를 넘어서고 있다.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미투 사건'으로 인한 박홍률 후보의 민주당 제명과 사법수사 등을 둘러싼 후보들간 갈등은 여전하다. '미투 사건' 당사자의 음독과 선거전 악용 등 정책선거는 오간데 없이 과열·혼탁 선거가 극에 달하고 있다.  

또 민주당 김 후보의 배우자 등의 선거법 위반 등을 놓고 벌이는 후보들간 '공작설' 등은 유권자들의 정치혐오를 불러오기에 충분하다는 지적이다.

한 선거 관계자는 "자신의 지지자가 아닌 후보에 대해서는 무차별적인 비방이 SNS 등을 통해 여과없이 전해지는 등 목포시장 선거가 점입가경"이라며 "정책 등을 통한 정정당당한 목포시장 선거가 언제부터인지 진흙탕 싸움으로 변질됐다"고 고개를 저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