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이중적 모습…김은혜는 소신있는 정치인 되겠다"

등록 2022.05.26 16:46:23수정 2022.05.26 16:56: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력 싸움·구태정치 몰두…청년·여성 쓰고 내팽개치는 행태 반복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여성단체협의회와의 양성평등 발전을 위한 정책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5.26. mangusta@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6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관련 내분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년과 여성을 위한다는 민주당의 이중적 모습, 김은혜는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5년간 민주당은 국민의 삶을 망가뜨리고도 반성은커녕 여전히 권력 싸움과 구태정치에 몰두하고 있다. 대선 패배 후 이제는 반성하겠다며 모셔온 27살의 여성 비대위원장이 어떻게든 달라지자 호소했지만 말도 채 끝나기도 전에 민주당의 지도부와 의원들은 십자포화를 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거대 의석을 가진 제1야당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개인'의 것으로 치부해버리며, 바로 앞에서 탁자를 내리치기까지 했다니 놀라울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모습을 지켜본 대한민국의 청년과 여성들은 민주당의 이중적인 실체를 또 다시 확인했다. 매번 청년과 여성을 강조했지만 이미지만 소비시키며 선거 때 한 번 쓰고 내팽개치는 행태를 반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의 변화를 약속한다는 김동연 후보가 침묵하는 모습에도 국민들의 실망이 크다. 극성 지지층의 눈치만 볼 것이 아니라, 다수 국민의 입장에서 소신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경기도민은 원한다"고 말했다.

또 "저 김은혜는 소신을 지키는 정치를 해왔다. 경기도지사가 된다 하더라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고 하는 용기 있는 정치인이 되겠다. 청년들을 선거에만 쓰고 말 것이 아니라 도정의 파트너로 함께하겠다"고도 했다.

끝으로 "누가 진정 국민을 위하고 청년을 위하는 정당이며 후보인지, 도민 여러분께서 투표로 판단해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