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현 "소란스럽게 해 죄송…민주당 변화 위한 진통"

등록 2022.05.27 10:47:19수정 2022.05.27 11:3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양한 의견 합의하고 갈등 푸는 과정 당연"
"내로남불 오명 벗은 새로운 민주당 보일 것"

associate_pic

[광주(경기)=뉴시스] 김종택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2.05.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7일 윤호중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의 갈등과 관련, "민주당이 달라지기 위한 의한 그런 과정, 그런 진통이라고 생각하시고 너그럽게 양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광주시 경화여고 앞에서 동희영 광주시장 후보와 등굣길 인사 중 "소란스럽게 해드려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민주주의 국가에 살면서 다양한 의견을 얘기하고 합의하고 또 갈등을 풀어나가는 과정은 당연히 발생할 수 있는 일"이라며 "우리 민주당이 국민 앞에 좀 더 정직하고, 좀 더 떳떳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민주당과 달라지고,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고, 정말 새로운 민주당의 모습을 제가 그리고 동희영 후보가 여러분 앞에 꼭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더 젊은 민주당, 더 혁신적인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기득권을 버리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겠다.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내로남불, 팬덤정치 사과 '대국민 호소'를 한 후 586 용퇴론을 언급하면서 윤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와 갈등을 빚은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