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내달부터 가동…"원데이 처방"(종합)

등록 2022.05.27 12:01:00수정 2022.05.27 14:25: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0세 이상·면역저하자·요양병원 대상
하루 안에 검사·진료·처방까지 마무리
코로나19 치료병상 신속 입원도 연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동네 병원의 대면진료가 시작된 지난달 4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 센트럴이비인후과에 '코로나 확진자 대면진료' 접수 관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2.04.04.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고위험군의 검사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하루 안에 완료하는 패스스트랙을 내달부터 본격 실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7일 고위험군이 1일 이내에 검사부터 진료, 먹는 치료제 처방을 받고 신속히 입원과 연계하는 패스트트랙을 오는 6월 중으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최근 치명률이 낮은 오미크론 유행에도 불구하고 60세 이상 고연령층이 사망자 10명 중 9명(91.6%)를 차지해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패스트트랙 대상은 ▲60세 이상 고연령층 ▲면역저하자 ▲고연령층이 주로 있는 감염취약시설 입소자다.

고위험군 패스트트랙은 지역사회, 요양병원·시설 등 '거주공간'과 동네 의료기관, 보건소 등 '검사 방법'을 반영해 운영한다.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경우 먼저 호흡기전담클리닉·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같은 동네 의료기관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를 실시하고, 양성 판정 후 증상이 있으면 바로 먹는 치료제를 처방한다.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유전자증폭(PCR)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게 되면 보건소에서 집중관리군으로 분류하고 집중관리의료기관을 통해 1일 2회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자택 격리 중 증상이 발생하면 외래진료센터에서 대면진료를 받거나 비대면진료로 치료제를 처방한다.

먹는 치료제 처방 이후 의식장애·호흡곤란·고열 등 입원이 필요하면 코로나19 치료병상에 신속하게 입원해 치료받을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지난달 20일 서울 시내 한 약국에서 팍스로비드를 취재진에게 보이고 있다. 2022.04.20. yesphoto@newsis.com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는 원내 의료진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대면진료와 먹는 치료제 처방까지 가능하다.

요양시설 입소자는 시설 내 간호인력을 통해 PCR 검사를 받고, 의료기동전담반을 통한 대면진료 또는 집중관리의료기관을 통한 비대면진료로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는다.

PCR 검사는 결과가 나오는 데 하루 이상이 걸릴 수 있지만, 결과가 나오는 즉시 처방 등 조치가 이뤄지도록 해 최대한 시간을 단축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브리핑에서 "하루 이내에 처방까지 가능하도록 모든 조치를 단축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를 위해 종전까지 진단·처방 등이 분류돼 있던 의료체계를 최대한 하나로 통합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요양시설이나 요양병원에서도 진단 권한을 가진 분들과 처방 권한을 가진 분들을 일치시켜 진단이 되면 바로 처방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간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고위험군 유형별 검사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1일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한편 고위험군이 이런 절차를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안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