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野 추경합의 불발…尹 "자영업자 숨넘어가는 심정 헤아려달라"

등록 2022.05.27 20:14:33수정 2022.05.27 20:1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 8시까지 대통령실서 추경 합의 기다려
"이렇게 협조 안할줄 몰랐다…정말 안타깝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5.2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국회에서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가 불발되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달라"고 여야에 합의를 간곡히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변인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 국회가 이렇게 협조하지 않을 줄을 몰랐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다시한번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거듭 국회 통과를 호소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오후까지 추경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를 논의했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해 주말동안 협의를 계속하기로 하고 토요일인 28일 오후 8시 본회의 개최에 합의했다.

지방선거 전에 추경안을 처리하려면 현 국회의장단 임기가 끝나는 29일까지는 모든 절차를 마쳐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