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尹정부 첫 추경안 합의 환영…협치 계속 존중되길"

등록 2022.05.29 16:08:36수정 2022.05.29 16: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덕수 인준안 이어 협치 정신 이어갈 수 있어 다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이날 박 의장과 양당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 및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추경안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2022.05.2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은 29일 여야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에 합의한 데 대해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안 합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박형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원안보다 2조6천억원 증액된 39조원의 추경안에 여야가 합의하여 마침내 오늘 저녁 본회의에서 추경안 처리가 가능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는 여야가 하루라도 빨리 손실보전금을 지급해달라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절박한 요청에 화답한 것"이라며 "이번 추경 예산이 막혀가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숨통을 틔우고 꺼져가던 민생경제의 불씨를 되살리는 중요한 역할을 하리라 확신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추경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정부는 신속한 지급을 위해 실무작업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지난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 처리에 이어 협치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이 협치의 정신이 하반기 국회 운영과정에서도 계속 존중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여야 합의에 따라 추경 규모는 정부안 36.4조원에서 39조원으로 확대됐고 국채 상환액은 9조원에서 7.5조원으로 축소됐다. 추경안은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열리는 본회의에서 처리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