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항공업계 "아직 정상화 아냐…고용유지지원금 연장 안되면 못살아"

등록 2022.06.17 14:17:30수정 2022.06.17 15:0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시아나·LCC 고용유지지원금 곧 종료
부채비율 높고 적자 이어지는 상황
"무급휴직하면 생계유지 힘들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항공업계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한 만료를 앞두고 다시 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17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는 공항 시설 사용료, 상업·업무용 시설 임대료 감면 기간을 올해 말까지 추가로 6개월 연장한다.

연장 이유는 올해 5월 기준 국제선 항공수요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5월 대비 87.3% 수준에 불과해 유관업계의 위기상황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취지로 2020년 3월 이후 임대료·사용료 감면 및 유예했다. 총 지원 금액은 2조8384억원에 달한다. 정부는 이번 6개월 추가 연장을 통해 총 3566억원의 항공업계 지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항공업계는 6월말 종료 예정인 고용유지원금 연장도 촉구하고 있다. 여객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지만 경영 정상화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주장이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경영난에 빠진 고용주가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정부가 휴업·휴직 수당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유급휴직의 경우 평균 임금의 70%인 휴업 수당을 90%까지 지원하고 나머지 10%는 기업이 부담한다.

항공업계는 코로나19 직접 피해 업종으로 지난 2020년부터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돼 지원금을 받았다. 현재 아시아나항공과 저비용항공사(LCC)의 경우 지원 기간 연장으로 6월 말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내면서 정부가 지원을 중단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흑자를 기록했지만 부채비율이 2800%를 넘었고, LCC들은 올해도 적자가 이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을 연장 여부에 대해 고심 중이나 연장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부는 오는 22일로 예정된 고용정책심의회에서 지원금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종사노조는 '공동 호소문'을 내고 "항공사들도 반복적인 유상증자와 차입금으로 힘겹게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7월부터 정부 지원금이 종료된다면, 더 이상 유급휴직을 지원할 자금이 부족하고, 어쩔 수 없이 40%의 직원들이 무급휴직을 실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2020년 3월부터 순환 휴직 중인 저비용 항공사 직원들은 실질소득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상태로 2년 3개월을 버텨왔다"며 "한 가정을 지키는 가장의 무게와 살인적인 물가상승을 겪으며 묵묵히 버텨왔건만, 이제 희망의 불씨가 보이려는 시점에 다시 무급휴직을 겪게 된다면 더 이상 최소 생계유지가 힘든 상태가 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코로나19 규제가 완화되고 있지만 LCC 직원들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최소한의 지원이 절실하다"며 "연말까지 만이라도 LCC들이 선택적으로 순환휴직을 시행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적극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도 화물사업 호조로 1분기에 호실적을 기록했지만 여전히 부채비율은 높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원자재·유가·환율·금리 폭등 등 대외 리스크 확대와 경제상황 악화로 회복세가 더디다"면서 "수치상의 흑자만으로 지원금 종료는 성급한 판단"이라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