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옥순 등 보수단체 베를린서 "위안부는 사기다"...소녀상 철거 시위

등록 2022.06.27 08:56:30수정 2022.06.27 08:58: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녀상 설치는 갈등과 증오만 부추겨" 주장
네티즌들 "보수단체 아니라 日보수단체" 비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 보수인사들이 독일 베를린  현지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여 국내 네티즌은 물론 현지인의 반발까지 샀다.

지난 26일 주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안부 사기 이제 그만" "코리아협의회, 거짓말 하지 마! 위안부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내용은 영어·일본어·독일어로도 번역돼 쓰여 있었다.

주 대표는 "독일 베를린에 세워놓은 위안부 소녀상에 모기장까지 쳐놓은 베를린 코리아 협의회행동 정상으로 보기 어렵다"며 "평양에서 만나자고 한다"고 했다.

이날 주 대표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씨 등 위안부 사기 청산 연대 소속 4명은 이날부터 30일까지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원정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 소녀상은 한일관계뿐만 아니라 국제관계도 악화시키는 원흉이 되고 있다"며 "소녀상 설치는 아무런 이익도 낳지 않고, 오히려 갈등과 증오만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페이스북 캡처

독일 현지인들은 해당 시위에 거세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주 대표 등을 향해 "집에 가" "더 배워"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 집회를 펼쳤다.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도 싸늘한 반응을 보이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들은 "한국 사람 맞나, 나라 팔아먹을 사람들", "독일에서 바로 일본으로 들어가라", "그렇게 떳떳하면 광화문에서 해라", "저들은 그냥 보수단체가 아니라 '일본 보수 단체'다", "나치 전범 옹호랑 다를 게 뭐냐", "엄마란 단어 함부로 쓰지 마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시위 단체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일본 보수 성향 일간지 산케이(産經)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 '위안부 사기 청산연대'라는 명칭의 단체를 결성했으며, 지난 25일부터 베를린을 방문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들의 행보를 두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나타난 '뜻밖의 원군'"이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