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코로나19 신규감염 2만3346명...누적 930만9827명

등록 2022.06.29 23:59: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쿄 3803명 오사카 2222명 오키나와 1709명 아이치 1434명
일일 사망 도쿄 3명 교토 2명 사가 2명 등 17명...총 3만1280명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28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안개형 냉각수 분사 지점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일본 기상청이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장마가 짧게 지나갔다고 발표함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이 불볕더위에 휩싸여 전력난이 우려된다며 시민들에게 에너지 절약을 당부했다. 2022.06.28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에서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19에 감염한 신규환자가 27일 만에 2만명대로 늘어나고 추가 사망자는 17명 나왔다고 NHK 등이 29일 보도했다.

매체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이날 오후 11시55분까지 2만3346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도쿄도에서 3803명, 오사카부 2222명, 오키나와현 1709명, 아이치현 1434명, 가나가와현 1263명, 후쿠오카현 1111명, 사이타마현 1025명, 효고현 939명, 구마모토현 841명, 지바현 794명, 홋카이도 712명, 히로시마현 480명, 교토부 410명, 시즈오카현 402명, 가고시마현 401명, 기후현 287명, 미야기현 224명, 시가현 211명, 오카야마현 204명, 이바라키현 199명 등이 감염해 누계 코로나19 확진자는 928만6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2022년 1월1일 533명, 2월1일 8만4546명, 3월1일 6만5411명, 4월 1일 4만9260명, 5월 1일 2만6955명, 6월1일 2만2765명, 2일 2만678명, 3일 1만9266명, 4일 1만8233명, 5일 1만5105명, 6일 9105명, 7일 1만7033명, 8일 1만8414명, 9일 1만6809명, 10일 1만5599명, 11일 1만5344명, 12일 1만3392명, 13일 7956명, 14일 1만5330명, 15일 1만6588명, 16일 1만5511명, 17일 1만4705명, 18일 1만4834명, 19일 1만3159명, 20일 7797명, 21일 1만5381명, 22일 1만7278명, 23일 1만6674명, 24일 1만5814명, 25일 1만6587명, 26일 1만4237명, 27일 9570명, 28일 1만9384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3명, 교토부와 사가현 각 2명, 홋카이도와 사이타마현, 미야기현, 기후현, 가나가와현, 후쿠오카현, 후쿠시마현, 아키타현, 이바라키현, 나가사키현 1명씩 합쳐서 17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날에는 오사카에서 올해 1월29일부터 3월24일에 걸쳐 코로나19로 92명이 숨졌지만 오사카 보건소가 뒤늦게 파악해 일괄 계상하면서 사망자가 108명이나왔다.

지금까지 일본에서 숨진 확진자는 3만1267명이고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총 3만1280명이다.

이제껏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930만9115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930만9827명이다.

이밖에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1만9784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확진자 가운데 인공호흡기와 집중치료실 등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29일 시점에 전날보다 4명 많은 50명이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29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910만6459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910만7118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27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5만2742건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