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野 '단독 개원'에 "독재정권도 안 하던 짓" "부끄러운 흑역사"

등록 2022.07.01 10:21: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진표, 권위 지키려면 적법한 절차로 의장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권지원 기자 =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선출하기로 하자 "국회법 위반으로 독재정권도 하지 않던 짓"이라고 반발하며 후반기 국회의장에 내정된 김진표 민주당 의원의 입장 표명을 압박했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원구성 합의가 접점을 찾지 못하자 지난 28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단독으로 제출한 데 이어 국회의장 선출 시한을 7월 4일로 못박았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필리핀 특사로 출국하면서 1일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한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날짜를 미룬다고 불법이 합법이 되지 않는다"며 "여야 합의 없이 국회의장을 선출한다면 오늘 하든 월요일에 하든 민주당이 국회법을 위반한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성 의장은 "김진표 국회의장 후보자에게 간곡히 말씀드린다"며 "후보자의 말씀처럼 국회의 권위를 지키는 의장이 되겠다면 여야 합의에 따라, 적법한 절차대로 선출된 의장이 되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어 "김 후보자가 결단한다면 의장의 권위도 국회의 권위도 모두 지킬 수 있다"며 "훌륭한 인품과 실력을 겸비하신 김 후보자께서 반쪽짜리 의장이 아니라 국민과 역사에 멋지게 기록되는 국회의장이 되시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피가 흐르는 민주당만의 국회의장이 아니라 국민의 존경을 받는 대한민국 국회의장이 되시라"고 압박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자신이 초래한 민생 파탄과 경제위기를 들먹이면서 나치식 의회독재를 밀어붙일 게 아니라 대선,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헤아려 정치의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수석은 "양보 대상도 아닌 법제사법위원장을 거론하면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과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소송 취하를 요구하는 건 뭔가 숨기고 싶고 두려운 게 있어 국민의힘에 부당거래를 제안하는 게 아닌지 되묻고싶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먼저 할 일은 헌법과 법률을 짓밟면서 나치식 의회 독재를 자행한 걸 국민께 사죄하고 국민의 뜻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보는 것"이라며 "진정한 의지를 갖고 협치의 장에 나와 상임위원회 배분 작업에 집중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이태규 의원도 김진표 의장 후보자를 향해 "단독 개원과 단독 의장 선출은 과거 독재정권도 하지않던 짓"이라며 "명백한 의회권력의 남용이고 의회민주주의의 파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화 세력을 자처하는 분들이 군사정권보다 더한 행태를 자행한다면 역사에 기리 남을 오욕이 될 것"이라며 "김 의원은 비록 소속은 민주당이지만 이 부끄러운 흑역사에 가담하면 안 된다"고 압박했다.

전주혜 의원도 "민주당이 사무총장의 임시회 집회 공고 대행 권한을 운운하면서 7월 4일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한다는 건 국회법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국회를 운영하겠다는 의회독재의 선포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의 일방적인 의회독재는 국민의 엄중한 심판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