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레미콘 운송노조-제조사 협상 결렬…3일 재협상

등록 2022.07.01 21:12: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운송노조, 운송비 7만1000원으로 인상 요구
제조사, 2년에 걸쳐 단계적 운송비 인상 제안
3일 재협상 결렬 시 조합원 8천명 운송 거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레미콘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운반비 인상 촉구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2.07.01.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믹서트럭) 운송업자들과 제조사 측이 운송비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양측은 오는 3일 재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전운련)는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했다. 전운련과 레미콘 제조사들은 전날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전운련은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비를 7만1000원(약 27%)으로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 ▲요소수 100% 지급(월 6만원 상당) ▲명절 상여금 100만원 지급 ▲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등도 함께 요구 중이다.

이와 함께 레미콘 제조사들에게 '단체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운련이 경기 용인시에 특수고용직 노동조합을 신청해 인가를 받은 만큼 레미콘 제조사들이 노조와 단체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레미콘 제조사들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해도 20%가 넘는 인상폭은 과도하다"며 난색을 표했지만 협상 막바지 운송비를 6만8000원(약 21%)으로 인상하되 2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올리는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운련과 제조사 측은 이날 오후 3시부터 협상을 벌였지만, 아무런 진전 없이 끝났다. 양측은 오는 3일 재협상에 나선다. 전운련은 추가 협상에서도 운송비 인상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4일부터 조합원 약 8000여명이 참여하는 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