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文 알박기' 인사 자진사퇴 공방…"文 책임" vs "직권남용"

등록 2022.07.02 20:33:04수정 2022.07.02 22:31: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소득주도 성장을 처음 설계한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사진 = 뉴시스 DB) 2020.07.02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등 문재인 전(前) 정부 임기말 임명된 공공기관 기관장과 상임이사, 감사 등을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을 '비상식의 최종 책임자'로 규정하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는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며 "이들 중 상당수가 정권교체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 정권인사라도 능력이 있으면 중용할 수 있다"며 "그런데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다"고 했다.

그는 "예컨대 홍장표 KDI 원장은 문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을 지내며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설계·주도했다"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 실패했으면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것이 공직자의 도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위 '적폐 청산'을 주도했던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도 문제다"며 "자신이 적폐라고 불렀던 세력이 집권했는데도 알박기를 하고 있습니다. 결국 '적폐 청산'은 엽관(獵官)용 구호였다는 자기 고백"이라고 힐난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런 비상식의 최종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이라며 "후임 대통령이 일할 수 있게 배려하기는커녕 대규모 낙하산 인사로 알박기를 한 저의가 무엇이냐. 새 정부에 대한 몽니였냐. 아니면 퇴임 이후가 두려워 보험 인사를 남발한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2017년 문재인 정부는 출범 직후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국책연구원장들에게 임기 만료 전 줄사표를 받았다"며 "그래놓고 정작 본인은 임기 말에 알박기를 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잊혀진 대통령이 될 수 없을 것이다. 후임자들에게 반면교사의 지도자로 두고두고 기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공동취재사진) 2021.10.13. photo@newsis.com



반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아직 임기가 남은 공공기관장에게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안 맞는다고 자리에서 물러나라 한다"며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안 맞는 사람은 바로 한덕수 총리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은 공정과 상식이다"며 "임기가 보장된 공직자를 쫒아내는 건 법과 원칙에 어긋난다는게 공정과 상식"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은 '임기는 국민과 한 약속, 어떤 압력 있더라도 소임 다할 것'이라고도 했다"며 "그때는 그렇게 얘기해놓고 이런 내로남불이 또 어디 있습니까"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면, 한덕수 총리의 이런 압력은 바로 직권남용 수사대상"이라며 "부디 정도를 걸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