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제, 안무가 위해 나섰다…'안무저작권 확보 프로젝트' 론칭

등록 2022.07.04 14:4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제. 2022.07.04. (사진 = 스타팅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로 스타덤에 오른 댄서 겸 안무가 노제(NO:ZE·노지혜)가 안무 저작권 확보를 위해 나선다.

4일 노제 소속사 스타팅하우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1일 노제는 '댄스 위드 노제(Dance With NO:ZE)' 프로젝트를 론칭했다.

'댄스 위드 노제(Dance With NO:ZE)'는 NFT 기술을 이용해 일러스트가 아닌 노제를 직접 촬영한 프로필 사진(PEP)을 각종 커뮤니티와 기업, 엔터테인먼트 등에 활용해 제3의 수익을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스타팅하우스는 "최근까지 수많은 안무가들의 안무는 제대로 된 저작권을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노제가 '댄스 위드 노제' 프로젝트를 통해 안무 저작권을 확보해 더욱 다양한 창작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댄스 위드 노제'는 기존의 NFT들과는 다른 프로젝트로 안무 저작권의 보호와 혜택 확대를 위한 NFT 기술을 사용한다. 이에 맞게 창작한 안무가 저작권으로 인정받기 위해 다양한 로드맵을 준비 중이다.

최근 K팝이 각광을 받으면서 아이돌과 기획사가 주목 받고 있지만, K팝의 주요 요소 중 하나인 퍼포먼스를 만든 안무가들의 노력은 제대로 조명되지 못했다.

'댄스 위드 노제' 론칭과 동시에 공개한 영상에서 노제는 "그동안 안무가들이 불확실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활동을 이어왔다"라며 "'댄스 위드 노제(Dance With NO:ZE)'를 시작으로 다양한 안무가들이 안무 저작권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노제는 지난해 '헤이마마' 안무를 만들어 하나의 신드롬을 일으킨 주역이다. 중독성 강한 포인트 안무로 당시 안무가는 물론, 다양한 연예인들이 커버 영상을 올리며 노제 안무를 향한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했다.

노제가 참여한 '댄스 위드 노제'의 자세한 사항과 구입 방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