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상호 "한동훈 설친다는 여론 많아… 무소불위 행태 좌시하지 않을 것" [뉴시스Pic]

등록 2022.08.12 10:3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시행을 한 달 앞두고 시행령 개정을 통한 검찰 수사권 확대 조치를 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요즘 '한동훈이 너무 설친다'는 여론이 굉장히 많다"며 "기존 법을 넘어선 시행령으로 무소불위 권력을 행사하려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주로 한동훈, 김건희를 꼽는다. 그만큼 검찰 공화국이 될 가능성, 그리고 소통령으로서 검찰 독재를 진두지휘할 가능성이 한동훈 장관에게 있을 것이라는 국민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며 "겸손한 자세로 국민 여론을 받아야 할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만든 법을 무력화시키면서 수사 범위를 확대하는 무리수를 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성하지 않는 법무부와 측근들에게 국민의 심판이 내려질 것이다. 민주당은 한동훈 장관의 무소불위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왼쪽)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왼쪽)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