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서울서 8·15 노동자대회…대통령실까지 행진

등록 2022.08.13 07:01:00수정 2022.08.13 10: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2시 숭례문 앞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 등 촉구
경찰과 충돌 가능성 적지만…재유행·교통 혼잡 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민주노총이 지난달 2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노동자대회를 열고 노동권 확대, 민영화 저지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2.07.02.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3일 서울 도심에서 조합원 1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이 자리에서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등을 외치며 윤석열 정부의 '대결 정책'을 강력 규탄할 방침이다.

이들은 특히 오는 22일부터 시행되는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가 국가 총력적 차원의 실기동 훈련으로서 한반도와 주변국에 대한 평화를 위협하게 하는 행위라며 중단을 촉구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에 나서는 것은 지난달 2일 서울과 거제에서 진행한 7·2 전국노동자대회 이후 한 달여 만이다. 민주노총은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에 맞서 하반기 대규모 투쟁을 다달이 예고한 바 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노정 교섭이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으면서 민주노총은 대규모 집회를 통해 노동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등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다.

이날 8·15 전국노동자대회에 이어 오후 2시30분에는 시민단체와 청년·여성·농민 등 각계각층이 합류하는 8·15 자주평화통일대회도 열린다. 이들은 행사 직후에는 서울역을 지나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번 집회는 집회·행진 신고를 거친 합법적 행사인 만큼 경찰과의 물리적 충돌 가능성은 적을 전망이다.

다만 정부가 이달 중 확진자 정점을 20만명으로 전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다시 빨라지면서 재유행 우려도 나온다. 주말과 맞물려 일대 교통 혼잡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노총의 향후 투쟁 강도는 갈수록 거세질 전망이다.

민주노총은 ▲9월24일 전국동시다발 결의대회 ▲11월12일 10만 조합원 총궐기 전국노동자대회 ▲12월 노동개악 저지 및 개혁입법 쟁취를 위한 대국회 끝장투쟁 등을 하반기 투쟁 계획으로 세운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