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확진 2만9108명 '유행 안정'…26일부터 야외 노마스크(종합)

등록 2022.09.23 10:14:49수정 2022.09.23 10:5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행 감소세 지속…위중증 45일 만에 300명대 감소
재택치료 20만5612명…먹는 치료제 57만명분 남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지난 2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09.2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감소 추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 수가 45일 만에 300명대를 나타냈다. 이 같은 유행 안정화 상황을 고려해 정부는 다음 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을 전면 해제하기로 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만9108명 늘어 누적 2456만5021명이다.

이는 전날(3만3009명)보다 3901명, 일주일 전(5만1874명)보다 2만2766명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 서울 5625명, 경기 8187명, 인천 1777명 등 수도권에서 1만5589명(53.6%)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3487명(46.4%)이 나왔다. 부산 1276명, 대구 1436명, 광주 776명, 대전 804명, 울산 461명, 세종 256명, 강원 943명, 충북 978명, 충남 1209명, 전북 999명, 전남 874명, 경북 1627명, 경남 1642명, 제주 206명 등이다.

국내발생 확진자 2만8805명 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이 7338명(25.5%),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5477명(19.0%)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03명이며 검역 단계에서 32명, 지역사회에서 271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이 152명, 외국인이 151명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9명 줄어 399명이다. 지난달 9일(364명) 이후 45일 만에 300명대로 떨어졌다. 60세 이상 고령층이 전체 위중증 환자 중 358명(89.7%)을 차지했다. 신규 입원 환자는 133명이다.

코로나로 사망한 환자는 68명으로 전날보다 9명 늘었다. 지난 16일 이후 7일 만에 60명대로 올랐다. 사망자 중 60세 이상이 62명(91.2%)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50대 1명, 40대 4명, 20대 1명도 각각 사망했다. 누적 사망자는 2만8077명(치명률 0.11%)이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4.1%로 전날(25.2%)보다 소폭 줄었다. 전체 병상 1846개 가운데 1401개가 사용 가능하다. 수도권 가동률은 24.9%, 비수도권은 22.5%로 안정적인 상황이다. 준-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30.4%,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16.4%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전날 2만9660명이 신규 배정돼 총 20만5612명이다.

24시간 운영되는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전국에 176곳이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 1만3923곳, 이 중 호흡기환자 대상 진료·검사·처방·치료를 모두 수행하는 원스톱 진료기관은 1만130곳(비대면 진료 가능기관 7981곳)이 운영 중이다.

고령층 환자에게 처방되는 먹는 치료제 재고량은 57만7622명분이며 팍스로비드 42만1005명분, 라게브리오 15만6617명분이 남아 있다.

코로나19 4차 접종자는 9613명 늘어 총 739만6933명이다. 전 국민 대비 14.4%, 18세 이상 성인 대비 16.7%, 60세 이상 고령층 대비 43.5%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50대의 4차 접종률은 15.1%다.

이 외에 각 차수별 전 국민 접종률은 3차 65.5%, 2차 87.1%, 1차 87.9%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4차 접종 완료자는 사망 위험이 미접종군에 비해 88.9%, 2차 접종군에 비해 55.0%, 3차 접종군에 비해 10.0% 감소했다.

지난 1일부터 예약을 받은 국산 1호 백신 스카이코비원 접종자는 5명이 늘어 총 84명이다. 누적 예약자는 150명이다.

면역저하자에게 투여하는 예방용 항체주사제 '이부실드'는 1492명의 환자에게 사용됐으며 총 2579명이 사용을 예약했다.

정부는 유행 안정화 상황을 고려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기로 했다. 단 실내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유지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현재 50인 이상 모이는 야외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위험성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부터 해제한다"며 "다만, 실내마스크 착용의무는 당분간 유지하겠다.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