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약바이오, 10년간 고용증가율 4.9%…제조업 압도

등록 2022.10.04 15:55:08수정 2022.10.04 16: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채용박람회 참가기업 하반기 1852명 신규 채용 예정

associate_pic

2019년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현장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제약바이오 산업의 고용증가율이 제조업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및 통계청에 따르면 2011~2020년 10년간 제약바이오산업의 연평균 고용증가율은 제조업(0.8%)의 6배에 달하는 4.9%로 집계됐다.

2011년 7만4477명이던 제약바이오산업 종사자는 2019년 10만명을 돌파해 이듬해인 2020년 11만4126명으로 집계됐다. 청년고용, 정규직 채용에 앞장서 온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꾸준한 인재채용으로 고용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가다.

제약바이오 산업계는 올해도 잇달아 하반기 공개채용에 나서면서 인재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연구개발을 비롯해 영업·마케팅, 특허, 임상전략, 제제연구, 사업개발, 해외사업, 품질관리, 품질보증 등 다양한 부문에서 채용이 이뤄지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베이스 관리 ▲웹·모바일 퍼블리싱 ▲정보보안 ▲헬스케어 사업 기획 등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인재 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일부 기업은 취업 준비생들을 위한 온라인 채용상담회도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바이오산업과 자사 소개를 비롯해 하반기 채용계획과 절차, 직무정보 등을 구직자들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2022 한국 제약바이오 채용박람회’를 공동 주최하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채용박람회에 참가하는 기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하반기 채용 계획 조사 결과’를 통해서도 이 같은 흐름을 확인할 수 있다. 참가 기업들이 협회에 제출한 채용 계획만해도 올 하반기 93개 업체의 1852명이다.

한편, 협회는 오는 10월11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한국 제약바이오 채용박람회’의 사전 신청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