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업무개시명령' 반발…3일 집회→6일 총파업

등록 2022.11.30 15:13:38수정 2022.11.30 15:2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긴급 임시중집 열고 업무개시명령 대응 방안 등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양경수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30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반헌법적 업무개시명령 철회 촉구' 화물연대 총파업 승리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2.11.30.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맞서 오는 3일 서울과 부산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6일에는 전체 조합원이 전국 곳곳에서 총파업 투쟁에 나설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30일 오후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긴급 임시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대응 방안과 화물연대 총파업 승리를 위한 투쟁 계획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화물연대에 대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과 탄압을 노동자 전체에 대한 공격으로 규정한다"며 "노동자에 대한 탄압과 공세를 멈추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날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의결되자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들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업무개시명령이 화물연대 파업에 발동된 것은 2004년 도입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양 위원장은 "화물연대 노동자들에 대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은 반헌법적인 폭거다.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을 폭력으로 짓밟는 독재적인 조치"라며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총파업 대오를 지키고 보호하기 위해 전체 조합원이 나설 것을 결의했다"며 "각 지역에서 진행되는 화물연대 파업에 전 조합원이 매일 함께 연대하고, 총파업 대오를 사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와 관련 오는 3일로 예정된 전국노동자대회를 서울과 화물연대 파업 주요 거점인 부산신항에서 분산 개최하기로 했다. 부산신항에는 영남권 조합원이 참여하며, 나머지 전 조합원은 서울에 집결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특히 6일에는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투쟁 대회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파업 가능 사업장은 파업으로 집중하고 교육 총회, 조퇴 투쟁, 간부 파업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투쟁 대오를 형성할 방침이다.

양 위원장은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을 멈추고 안전운임제 확대를 결정하라"며 "국민 여러분께도 호소드린다. 화물 노동자들의 권리가 보장돼야 안전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 정권의 폭주를 함께 막아달라"고 했다.

이날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의 2차 교섭이 40분 만에 결렬된 가운데, 민주노총은 당분간 강도 높은 수준으로 투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양 위원장은 "이번 업무개시명령을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으로 국한하지 않고 노동자 권리에 대한 공격으로 규정하고 전면적인 대응을 해나갈 생각"이라며 "지속적인 투쟁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