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동훈, 文 소환 가능성에 "헌법·법률 초월 통치행위 존재하지 않아"

등록 2022.12.07 11:15:19수정 2022.12.07 12:09: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문 전 대통령 靑민정수석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 관여한 것 드러나면 책임져야' 말한 것 기억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서울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2.12.0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유선 기자 =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수사선상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에 대해 "헌법과 법률을 초월하는 의미의 통치 행위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출석길에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서 투명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 장관은 “문 전 대통령께서 대북송금 특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며 "그때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관여한 것이 드러난다면 유감스럽지만 책임을 지셔야 한다는 말씀도 하셨던 걸로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