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서 '헌혈 300회 부부' 탄생

등록 2022.12.07 15:56: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부 합산 헌혈 300회 달성한 김병득·오순복씨. (사진=부산혈액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혈액원은 총 300회 헌혈에 참여한 부부가 탄생했다고 7일 밝혔다.

부부 합산 헌혈 300회 주인공은 김병득·오순복씨.

김씨 부부는 이날 오전 부산 북구 헌혈의집 덕천센터를 방문, 부산혈액원 관계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300번째 헌혈에 참여했다.

남편 김씨는 1993년 처음 헌혈을 한 이후 다른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헌혈의 중요성에 공감해 지속적으로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아내 오씨는 결혼 전 헌혈 경험이 없었지만 남편이 헌혈하는 모습을 보고 동참을 결심했고, 지난 8월에는 헌혈 100회 참여자에게 주어지는 명예장을 받았다.

부산혈액원 관계자는 "인구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중·장년층의 헌혈이 중요한 시점에서 부부가 함께 총 300회의 헌혈을 달성한 것은 모두에게 큰 귀감이 되는 일"이라며 "생명나눔을 실천해준 김씨 부부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