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 시민단체 "안전성 검증 안 된 한빛4호기 재가동 반대"

등록 2022.12.07 19:01: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격납건물 전수 조사·구조 건전성 평가 재검토해야"

associate_pic

[영광=뉴시스] 김혜인 기자 = 한빛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영광핵발전소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행동은 7일 오후 영광군 한빛원자력발전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 4호기 재가동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22.12.07. (사진=한빛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 제공) photo@newsis.com


[영광=뉴시스]김혜인 기자 =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가 공극이 발생한 영광 한빛원전 4호기의 재가동 검토 절차를 멈추고 안전성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빛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영광핵발전소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행동(이하 시민단체)은 7일 오후 전남 영광군 한빛원자력발전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실 설계·시공, 콘크리트 다짐 부족 등의 문제가 제기된 한빛 4호기 재가동 결정에 앞서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단체는 "한빛 4호기는 격납 건물에서 폭331㎝·높이97㎝·깊이157㎝ 대형 공극을 포함한 140개의 공극과 철판 부식 등 결함으로 5년 이상 가동이 중단된 '부실 핵발전소'"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수력원자력㈜ 측에 한빛 4호기 재가동을 우려하는 주민과 논의할 것을 주문한 지 8일 만에 (재가동 여부를) 다시 보고 안건으로 상정했다"며 "이는 의견 수렴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가동을 강행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전성 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채 한빛 4호기를 가동하면 그 위험은 고스란히 발전소 인근 주민에게 전가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상부돔을 비롯한 한빛 4호기 격납 건물에 대한 전수 조사와 구조 건전성 평가를 다시 하고 주민과 지자체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빛원전은 지난 2017년 5월 원자로 격납건물 콘크리트에 공극이 발견되면서 가동을 멈췄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는 8일 회의를 열고 보수공사를 마친 한빛 4호기에 대한 재가동 여부를 정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