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디지털 행정서비스 본격…3703억 투입

등록 2023.01.25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보화사업 1431건 추진…메타버스 등 활용
디지털트윈 확대, 지능형 CCTV 안전망 확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서울시청 전경. 2023.01.25.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올해 메타버스·디지털트윈(가상모형)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행정서비스를 본격화한다. 지능형 CCTV 기반 디지털 안전망 확충에도 나선다.

서울시는 올해 모두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370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중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다양한 디지털 신기술이 적용된 행정서비스는 모두 274건으로 1270억원이 투입된다. 전체 정보화사업의 34%에 해당된다.

시는 올해 시민 안전 체험관, 부동산 계약, DDP 메타버스 등 시민 체험을 확대하는 '메타버스 서울' 2단계 사업에 28억원을 투입한다. 가상세계에서 도시 문제를 분석·예측하는 '버추얼 서울 디지털 트윈'을 확대하고, 교통약자를 위한 초정밀 보행 네비게이션을 구축하는 증강현실(AR)도 시범 구축할 계획이다.

안전 취약지역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하고 노후 CCTV를 교체하는 등 CCTV 고도화 사업에는 92억원을 투입한다. 데이터 걱정없이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와이파이망도 확대한다.

서울시정 전반에는 빅데이터, 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양육포털 플랫폼 '서울 출산육아 만능키'를 구축하고, 청년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신청할 수 있는 '청년몽땅정보통 재구축' 사업도 추진한다.

어르신과 장애인 등 디지털 약자를 위해 '스마트 경로당', '로봇 활용 디지털 교육' 등의 사업도 지원한다.

올해 사업 발주 시기는 1분기 637건, 2분기 160건, 3분기 이후 45건 등이다. 하반기에는 내년 시행할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정보화사업 발주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만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서울시는 엔데믹 시대 급격한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면서 시민생활의 편의와 효용성을 높여왔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똑똑하게 활용해 서울이 명실공히 디지털 혁신 도시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