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일 새벽 서울 최대 7㎝ 눈…"대중교통 집중배차 연장"

등록 2023.01.25 11:40:40수정 2023.01.25 15:38: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6일 새벽 눈 예보에 서울시, 비상대응체계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 연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2023.01.25. bluesda@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26일 새벽 눈 예보에 대비해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출·퇴근 시간대에는 대중교통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한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새벽 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2~7㎝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를 발령하고 서울시와 자치구, 유관기관 등과 함께 비상근무체제로 들어간다.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포착하고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한다. 인력 9405명과 제설장비 1394대를 투입한다.

제설대책 2단계 발령에 따라 26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모든 노선의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한다. 이에 집중배차시간은 출근시간대에는 기존 오전 7~9시에서 9시30분까지, 퇴근 시간대에는 오후 6~8시에서 8시30분까지 늘어난다.

서울시는 영하권의 강추위와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차량 운행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낙상사고 등 교통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는 당부다.

골목길과 급경사지에 비치된 제설함에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 동참도 부탁했다.

최진석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출근길 자가용 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보행자는 미끄러지지 않도록 바닥이 넓은 운동화나 등산화를 착용해 달라"며 "빙판길을 걸을 때는 주머니에 손을 넣지 말고 보온장갑을 착용해 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