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TCS국제학교 검사서 100명 추가 확진

광주지역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 시설에서 또다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 100명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2월 지역 첫 감염자가 발생한 이후 하루 최다 확진자다. 광주시 방역당국은 26일 오후 9시20분 긴급 브리핑을 통해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인 광산구 광주 TCS 국제학교 재학생·교직원 135명 등에 대한 전수 검사에서 10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6명은 음성으로 판명됐다. 나머지 9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광주 TCS국제학교는 IM선교회가 선교사 양성을 위해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 시설이다. 이달 중순부터 전국 각지에서 온 학생·교직원 122명이 합숙 교육을 받은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 중 타 지역 거주자는 66명에 이른다. 앞서 시 방역당국은 '한국 다음 세대 살리기 운동본부'(IM선교회)가 운영하는 북구 에이스TCS 국제학교에서 지난 23일부터 3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기숙형 비인가 교육 시설에 대해 전수 검사를 벌였다. 특히 IM선교회와 관련이 깊은 교육시설은 ▲에이스TCS국제학교(북구 빛내리교회) ▲광주TCS국제학교(광산구 한마음교회) ▲티쿤TCS국제학교(남구 광명서현교회) ▲안디옥 트리니티 CAS(서구 안디옥교회) 등 4곳인 것으로 파악했다. IM선교회는 최근 대전 지역 집단 감염의 온상으로 꼽히는 또 다른 교육 시설인 IEM국제학교도 운영하고 있다. 이 학교에서도 대전·순천·포항 등 130여 명이 감염됐다. 이로써 이날 오후 9시20분 기준 광주에서는 1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초 기존 일일 최다 확진자 기록은 1월3일 74명(효정요양병원 관련)이었다. 시 방역당국은 IM선교회 관련 교육시설에서 동시다발적인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 구체적인 감염 경위를 파악하는 데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또 정밀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들의 지역 내 동선·접촉자를 확인,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 TCS 국제학교 학생 대부분이 미성년자다. 절반 이상이 타 지역 거주자임을 감안해 확진자들을 가급적 거주지 인근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할 계획이다"며 "이달 중 IM선교회 관련 교회 또는 교육시설을 방문한 시민은 즉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1/26 22시 기준

한국

확진 75,875

완치 64,793

사망 1,371

세계

확진 100,368,241

사망 2,151,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