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문재인 "文·安 양자구도, 국민이 지지하지 않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20:34: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종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로 선출된 문재인 전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고척돔에서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7.04.03.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윤다빈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와 양자대결 가능성에 대해 "(안 전 대표가) 적폐세력과 함께 한다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된 후 기자회견을 열어 "저와 안 전 대표 양자구도가 된다는 것은 안 전 대표가 국민의당 뿐 아니라 구 여권 정당과 함께 연대하는 그런 단일 후보가 된다는 뜻"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저는 별로 있음직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 "만약에 그렇게 된다면, 구여권 정당과 함께 하는 후보라면 그것은 바로 적폐세력의 정권연장을 꾀하는 후보라는 뜻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많은 국민은 정권교체를 열망한다. 적폐세력과 함께 한다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문 후보는 경선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과 협력 계획에 대해 " 이재명·안희정·최성 후보가 추구했던 가치는 이제는 제 가치가 됐고 민주당의 기치가 됐다. 그분들의 정책 가운데 제가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또 캠프에 함께 한 사람들도 선대위에서 함께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본선에서 캠프와 당과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당 중심의 선거를 치를 것이라는 점은 여러번 말했다. 이제 본선에서는 우리 민주당 선대위가 구성될 것이다. 그리고 사람들의 영입은 앞으로 더 광폭으로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셰도 캐비닛(예비 내각)' 공개 계획 등에 대해서는 "셰도 캐비닛을 지금 말하는 것은 이르다. 저희는 지금 넓어지고 있다. 앞으로 사람의 폭이 훨씬 넓어질 것이다.  필요한 분은 발탁할 것이다. 셰도우 캐비닛은 인재 풀을 충분히 확보한 후에 당과 협의하고 후보자와 협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ironn108@newsis.com
 fullempt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