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낙연 표결 불참' 자유한국당 "이제 협치 어렵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31 16:05: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중앙홀에서 본회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반대하는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017.05.3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자유한국당은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된 것을 강력 비난하며 "협치는 깨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부터 장시간 의원총회를 갖고 이 후보자 인준 반대를 당론으로 결정, 정세균 국회의장에 항의 방문하는 등 강력 반발했으나 본회의가 정상 개의되자 일단 입장 뒤 표결에 반발하며 집단 퇴장했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본회의 퇴장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런 현상이 벌어진 데 대해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인사를 대통령이 내정해서 모든 국정이 원만하게 진행돼 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모든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단 것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앞으로 이렇게 나쁜 선례를 남긴, 다시 말하면 내정된 사람이 소명 자료를 충분하게 제출하지도 않고 거기서 나온 모든 의혹이 해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렇게 조급하게 강행 처리하는 선례를 남긴 건 아마 의장으로서도 대단히 불명예스러운 과로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국회의장 불신임안을 비롯한 대처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이 원만히 출범될 때 국민이 안정감, 기대감을 가질 수 있다"며 "협치가 무슨 소용이 있나 회의감이 들고 무거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반대하며 본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2017.05.31.  yesphoto@newsis.com
 정 원내대표는 "협치가 깨진 원인을 제공하고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은 전적으로 정부여당 때문"이라며 "(이날 오후 예정된) 정보위도 일단 보류시키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다만 제가 간사에게 듣기에는 신상소명에 대해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했다"며 "경과를 확인해 별 문제 없다고 한다면 승인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할지조차에 대해서도 우리가 검토해봐야겠다"며 "현미경 검증을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거기 맞춰서 할 것"이라고 날선 공세를 예고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