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열린 결말 굿바이, 마지막회 9.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21 09:45: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결말을 두고 시청자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 드라마는 최고 시청률을 넘지 못하고 막을 내렸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tvN 주말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6회가전국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시청률 9.9%를 기록했다. 15회(9.0%)보다 0.9%포인트 올랐지만, 자체 최고시청률(14회 10.0%)을 경신하지는 못했다.

'알함브라'는 투자회사 대표 '유진우'(현빈)가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한인 호스텔을 운영하는 '정희주'(박신혜)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6회에서 '진우'는 마지막 게임 버그 삭제를 위해 성당으로 향했고 '차형석'(박훈), '차병준'(김의성), '서정훈'(민진웅)의 가슴에 차례대로 열쇠를 꽂으며 삭제했다. 이들은 모두 게임 내 버그였다. '진우'는 '엠마'(박신혜)와 만났고 '박선호'(이승준)는 버그 잔해 4개를 발견했다. 이어 게임이 리셋(초기화)됐고, '선호'는 '진우'의 죽음을 받아들였다.

이후 '선호'가 출시한 게임은 성공했다. 다른 이들의 게임을 돕는 정체불명의 유저가 있다는 소문이 돌았고, '진우'의 실루엣이 공개됐다. '진우'가 생존해 있음을 알리며, 열린 결말로 끝났다.

'알함브라'는 증강현실(AR)과 게임을 소재로 삼아 화제를 모았다. 후반부로 갈수록 개연성이 떨어지는 전개와 예상지 못한 결말, 과도한 PPL 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후속으로 이나영, 이종석 주연의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2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