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UNIST, 노벨상 수상 가능성 높은 교수 전국 최다 보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6 15:36:51
한국연구재단 노벨과학상 수상 근접 학자 선정...UNIST 화학분야 특훈교수 3명 선정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 왼쪽부터 UNIST 김광수, 석상일, 조재필 특훈교수.2019.10.06.(사진=울산과학기술원 제공)  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국내 대학 가운데 노벨 과학상 수상 가능성에 근접한 학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노벨과학상 종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연구진 중 화학 분야 9명, 생리의학 분야 5명, 물리학 분야 3명 등 17명이 노벨과학상 수상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UNIST는 김광수 자연과학부 특훈교수와 석상일, 조재필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특훈교수 등 총 3명의 교원이 화학 분야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대학 중 3명 이상의 노벨상 근접 과학자를 보유한 대학은 UNIST와 서울대뿐이다. KAIST, 연세대, 이화여대, 성균관대가 각각 2명, 고려대, 한양대, 하버드대가 각각 1명씩 이름을 올렸다.
 
김광수 특훈교수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노벨상 수준의 논문 피인용수를 기록했다.
 
그는 2018년 조사에서 지난 10년 간 노벨상 수상자들의 총 논문 수(310편)와 총 피인용수(2만4944회)의 중간 값을 넘어서는 국내 연구자 2명 중 1명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석상일, 조재필 특훈교수는 올해 처음 이름을 올렸다.
 
석 교수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분야에서, 조 교수는 리튬 이차전지 분야에서 각각 뛰어난 연구 영향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두 교수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향후 3년 이내에 노벨상 수상자 수준에 오를 것으로 예측됐는데, 보고서 발간 이후 1년 만에 선정됐다.
 
이재성 UNIST 연구부총장(총장 직무대행)은 "개교 초기부터 연구의 양보다 질을 중시하는 전략을 통해 우수한 연구자들을 지원해왔다"며 "연구지원본부 등 연구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 것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우수한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연구자들의 연구 생산력과 영향력을 기준으로 연구자 선정 작업을 거쳤다.
 
첫 번째 기준으로는 논문 피인용수 70회 이상, 네이처·사이언스·셀 등 3대 저널 중 1곳에 2편 이상 논문 게재, 상위 1% 논문 10편 이상 보유 등 3가지 실적을 살폈다.
 
두 번째 단계로 최근 10년간 노벨과학상 수상자의 논문피인용수의 중간 값 이상이 되는 실적을 보유했는지를 검토했다.


parks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