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질본 "확진 교총회장 접촉 의원들, 발병 전 노출돼 접촉자로 분류 안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4 15:20:51
"국회 보좌관 확진 판정 보고받은 바 없어…확인하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실을 찾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코로나19 관련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20.02.21.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국회의원들에 대해선 증상 발현 전 노출된 만큼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당 의원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으로, 이날 자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4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몇몇 의원들이 확진환자와 접촉해 서울시에서 역학조사한 결과 '발병 전 노출이 돼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는다'는 사례 판단을 했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격리병상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된 사실이 알려지자 자진해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하 회장은 앞서 19일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곽 의원실과 사립학교단체 공동 주최로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축사를 했고, 이들 의원들도 해당 토론회에 참석했었다. 

정 본부장은 다만 모 의원실의 보좌관이 확진됐다는 소문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 확인해보겠다"고 답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