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운전자 10명중 7명꼴로 올 7월부터 도입 '부분 자율주행' 찬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2 01:04:00
엠브레인, 운전면허증 소유자 1000명 대상으로 인식 조사 발표
associate_pic
(출처: 엠브레인)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오는 7월부터 운전자가 직접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스스로 차선을 유지하면서 주행하는 자율주행차량의 출시와 판매가 가능해진다. 이에 대해 운전자 10명 중 7명꼴로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은 운전면허를 소지하고 있는 전국 만 19세~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자동차’와 관련한 인식 조사를 실시해 이같이 21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올 7월부터 국내에서 도입 및 판매가 가능해지는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레벨 3단계)의 도입에 운전자의 68.2%가 찬성했다.

그에 비해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의 도입을 반대하는 의견은 16.9%에 그쳤다. 14.9%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의 상용화를 찬성하는 운전자들은 주로 교통사고의 발생률이 감소할 것 같고(79.6%, 중복응답), 이동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편의를 제공해줄 수 있다(60.7%)는 등의 이유로 환영했다.

반면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의 상용화를 반대하는 쪽에서는 사고발생 시 책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 점(71%, 중복응답)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associate_pic
(출처: 엠브레인)
이와 더불어 사고발생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64.5%), 더 많은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59.2%)는 이유로 상용화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아직은 스스로 운전하는 것을 더 믿을 수 있다(60.9%)는 목소리도 상당했다.

언젠가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구매하게 될 경우 차 안에서 가장 즐기고 싶은 활동으로는 휴식(52.2%, 중복응답)과 수면(51%)을 주로 많이 꼽았다.

운전자 없이도 모든 조건에서 운전이 가능한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레벨 5단계)의 상용화까지는 10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현실화될 시기로 10년 이후(36.9%)를 예상하는 답변이 가장 많이 나왔다. 향후 5~10년 이내(34.1%)라는 전망이 그 뒤를 이었다. 1~3년 이내(4.4%), 지금 당장 가능(0.9%) 등의 목소리는 작았다. 

이에 엠브레인은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기대만큼이나 우려되는 부분이 많은 데다가, 아직 더 많은 연구와 개발이 필요하다고 여겨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associate_pic
(출처: 엠브레인)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될 경우 이를 구입하려는 소비자는 매우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65.6%가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되면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남성(72.8%)이 여성(58.4%)보다 구입 의향이 높았다.

하지만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의 구입보다는 ‘차량공유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더 높아 눈에 띈다.

10명 중 7명 이상(72.1%)이 향후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활용한 차량공유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엠브레인은 운전대를 잡을 필요가 없어지는 만큼 굳이 차를 소유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