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울산 학생 74% 사교육 받는다…남구 가장 높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11:10:05
시교육청 '2019 울산 학생 종합실태 조사' 발표
교과목별로는 수학 참여율이 78.2%로 가장 높아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울산 5개 구군 가운데 남구 학생의 사교육 참여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남구 옥동 학원가 일대. 2020.03.26. gorgeouskoo@newsis.com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지역 초·중·고등학생 사교육 참여율이 74.3%로 나타났다. 일반교과목 중에서는 수학 참여율이 가장 높았고, 지역별로는 남구 학생이 사교육을 많이 받았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해 지역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97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 울산 학생 종합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울산 학생 사교육 참여율은 74.3%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학원, 과외수업, 학습지 등과 같은 사교육을 받고 있냐는 질문에 74.3%의 학생들이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남구가 77.6%로 사교육 받는 학생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동구 71.6%, 울주군 71.6%의 비율은 가장 낮았다.
 
사교육 교과목 중에서는 수학 참여율이 78.2%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영어(74.8%), 국어(35.7%) 순으로 집계됐다. 이는 수학과 영어 과목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학생들 간 수준별 차이가 점점 벌어지기 때문이라고 시교육청은 분석했다.

초·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과목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모든 학교급에서 체육을 가장 좋아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미술, 수학 순을 보였다.  '가장 싫어하는 과목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초·중학생은 수학, 사회, 영어를 꼽았고, 고등학생은 수학, 영어, 한국사를 싫어한다고 응답했다.

학교에서 진행되는 방과후학교 수업에는 36.8%의 학생이 참여하고, 63.2%의 학생들은 참여하고 있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울주군(51.4%) 학생들이 중구(34.6%), 동구(33.8%), 남구(33.0%), 북구(32.0%)보다 방과후학교 수업 참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울주군과 시교육청에서 재정적인 지원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남구는 다른 지역에 비해 하교 후 학원이나 과외를 가는 학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울주군은 방과후학교 수업에 참여하는 학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시교육청은 '맞춤형 교육지원 강화로 교육격차 해소'를 올해 역점추진과제로 선정, 3가지 주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3가지 주요사업으로는 학교 간 교육격차 해소 방안 마련, 느린학습자를 위한 기초학력 보장, 울산형 영어교육 기반 조성 등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교육 현장에서 발생하는 교육격차의 단면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파악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울산교육'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7일부터 25일까지 19일간 울산 전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생 1만2886명 중 응답자 972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기관 나이스를 통해 진행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