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광주 도심 빈집서 양귀비 96주 발견…경찰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1 09:12:16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광주 동부경찰서 전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도심에서 마약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가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4시께 광주 동구 한 빈집 주변에 양귀비가 자라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관상용 품종이 아닌 양귀비 96주를 발견했다. 해당 양귀비는 일정한 공정을 거치면 아편으로 제조할 수 있는 금지 품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주택은 거주자가 없는 상태로 방치된 폐가인 것으로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양귀비가 자생이 아닌 인위적으로 재배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