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속보]제주 여행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도 코로나19 확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31 11:28:04  |  수정 2020-05-31 11:30:29
4명 중 1명, 27일부터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호소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경기도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 조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31일 오전 경기 군포시 확진자가 다녀간 서귀포시 한 호텔을 도 당국이 방역하고 있다. 2020.05.31.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여행 군포시 확진자 일행 가운데 4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다녀간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A씨를 포함해 총 5명으로 늘어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40·여)씨의 일행 24명 중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A씨의 일행 중 나머지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고 경기도 주거지에서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30일 오후 7시께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로부터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 받은 직후 A씨의 진술과 현장 폐쇄회로(CC)TV분석 등을 통해 군포시 확진자 A씨에 대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A씨는 지난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여행차 제주에 입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행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 보건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도는 이날 오전 9시께 지인 24명 중 4명이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세부적인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확진 판정을 받은 4명 중 1명이 지난 27일부터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파악돼 접촉자 확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따라 A씨 일행의 제주 일정과 관련해 역학조사 범위가 보다 더 넓어질 전망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확진자의 이동 경로는 증상 발현일 이틀 전부터 확진을 받고 격리될 때까지 공개된다.

도는 25일에서 27일까지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사항이 파악되는 대로 그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