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박원순 피해자 더 있고 '채홍사'도 있었다더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09:18:56  |  수정 2020-07-14 10:46:58
채홍사는 조선시대 미녀 뽑는 파견 관리
"성추행 주범 자진해도 방조범 살아있어"
검경 수사·야권 '진상규명 TF' 구성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경청하고 있다. 2020.06.0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검·경은 더욱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태스크포스)라도 구성해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한명 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면서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수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채홍사(採紅使)는 조선조 연산군 때 미녀를 뽑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를 가리킨다.

이어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책임이 남아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이 사건 과정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어 14일 오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찬 당대표의 단순사과로는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안희정, 오거돈에 이어 박원순의 이번 사건은 그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 추행 사건과 더불어 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권력자들에 의한 성추행 피해 여성들을 보호하고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선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