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靑은 흘렸고, 市는 감췄다"…박원순 의혹 고발장 봇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8:41:14
시민단체, 경찰·청와대 관계자 등 검찰 고발
"박원순 시장에 피고소 사실 등 알린 의혹"
서울시 공무원 등은 '추행 방조' 혐의 고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13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철거되고 있다. 2020.07.1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경찰과 청와대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피소 사실을 누설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경찰·청와대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이날 오전 11시30분 "박 시장에게 피고소 사실을 알리거나 흘렸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청와대 관계자 등을 관련법에 따라 엄정히 사법조치 해야 한다"며 '수사기밀 누설 행위자'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또 시민단체 미래를 여는 청년변호사모임과 자유대한호국단도 이날 오후 5시30분 "피고발인 경찰공무원 또는 청와대공무원은 박 시장이 성폭력처벌법위반 등으로 피소를 당했다는 사실을 박 시장에게 알림으로써 직무상 비밀을 누설했다"며 같은 혐의로 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앞서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박 시장 전 비서 측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겐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목도했다"고 비판했다. 일부 언론에선 청와대가 박 시장에게 피소사실을 9일 새벽에 알렸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규정에 따라 경찰로부터 박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내용을 통보받았지만, 그 내용을 박 시장에게 전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박 시장이 피소사실을 알게 된 경위를 두고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활빈단은 박 시장의 성추행 등 의혹을 은폐했다며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김우영 정무부시장,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 등 관련 시 공무원들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 등으로 대검에 고발했다.

또 자유대한호국단 등은 서 부시장과 박 시장의 비서진들을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