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레바논 폭발 애도…"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18:27:29
레바논 대통령에 SNS 메시지…"조속한 복구 기원"
"국민들, 충격·슬픔 벗어나 평온 되찾을 수 있기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7.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4000여명의 사상자가 나온 상황과 관련해 미셸 아운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등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지난 4일 발생한 폭발 사고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사랑하는 이들을 잃고 큰 충격에 빠져있을 유가족에게 진심어린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운 대통령의 지도력 하에 피해가 조속히 복구되고 레바논 국민들이 충격과 슬픔에서 벗어나 평온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베이루트=AP/뉴시스]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현장에 건물 등이 무너져 있다. 폭발로 거대한 버섯구름이 떠 오르고 항구 상당 부분이 파괴됐으며 시내 곳곳의 건물이 부서지면서 유리와 문짝 등 파편으로 많은 부상자가 생겼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최소 50명이 숨지고 약 2800명이 다쳤으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0.08.05.
한편 AP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4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원인 모를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최소 100명이 숨지고 400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레바논 당국은 항구에 보관 중이던 2750t 규모 질산암모늄(TNT 1300t 규모)의 취급 부주의로 인한 폭발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반면 이란은 미국의 사보타주(고의적 파괴행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