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단독]'최악 홍수' 전남 산지 태양광 845곳 중 산사태 한 곳도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11:26:29
지난 5~9일 집중호우 쏟아져도 태양광시설 산사태 없어
"산지 태양광 평균 경사도 허가기준 15도 이하로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성윤모(왼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오후 여름철 장마로 인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천안시 목천읍에 위치한 드림천안에너지를 방문해 피해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08.10.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배상현 기자 = 산사태 원인을 둘러싸고 태양광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사상 최악의 물난리가 난 전남지역에서는 산지 태양광시설에서 단 한 건의 산사태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내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은 해남 493곳, 강진 73곳, 고흥 69건, 장흥 51곳, 순천 37곳 등 14개 시·군에서 845곳이 운영되고 있다. 면적으로는 전체 1450㏊ 규모다.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산지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가 산사태를 키웠다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전남지역은 지난 5~9일까지 내린 폭우에 태양광시설이 산사태를 일으킨 경우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중호우 피해가 컸던 곡성군은 5곳의 산지 태양광시설이 있으나 산사태 피해 보고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해가 커 전남도가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요청한 화순군과 장성군도 산지 태양광시설이 각각 7곳, 5곳이 운영되고 있지만, 산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이번 집중호우 기간에 함평군 대동면의 한 태양광시설에서 토사유출이 발생했다.

 하지만, 이곳은 산지가 아닌 잡종지에 설치한 시설로 큰 피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7월 내린 집중호우에 광양 3곳, 영광 1곳의 산지 태양광시설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복구를 완료했다.

 전남도는 오는 15일까지 산지 태양광 시설에 대해 특별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 태양광시설 설치 초기에는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의 평균 경사도 허가 기준이 25도이었으나 지난 2018년부터 15도 이하로 강화했다"면서 "산사태가 날 만한 곳을 피해 허가해 주고 주기적으로 산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