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중형태풍 '바비' 북상…"26일 한반도 상륙, 막대한 영향"(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22 11:35:14
타이베이 남남동 200㎞ 부근 해상 북북서진
급격 발달 중…내주 한반도 직접 영향 미칠 듯
강한 태풍급 성장 가능…26일 내륙 관통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2일 오전 9시 기준 제8호 대풍 바비(BAVI) 예상 경로. 2020.08.22 (사진 =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타이완 인근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가 22일 오전 제8호 태풍 바비(BAVI)로 발달해 북상 중이다. 바비는 타이베이 인근 해상에서 한반도 방향으로 접근 중이며, 26일께 상륙해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바비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시속 27㎞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바비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산맥 이름이다.

중심기압 1002hPa으로 최대 풍속은 초속 18m, 시속 65㎞로 관측된다. 바비는 태풍으로 발달한 뒤 30도 넘는 해수면을 지나 급격히 발달하고 있다.

바비는 내주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바비는 우리나라 쪽으로 빠르게 북상해 26일께부터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바비는 한반도에 접근할 경우 약화 요인이 적어 강한 태풍급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바비의 예상 경로는 26일 오후 또는 밤사이 남해안에 상륙, 내륙을 지날 가능성이 크게 분석된다.

제주는 26일보다 이른 시기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한반도 주변 기압계의 변화가 큰 상황이어서 향후 진로 변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기상청은 "바비 경로에 따라 강풍, 폭우에 대한 전국적 단위의 대비가 필요하다"며 "해안가에도 막대한 영향을 줄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비는 22일 오후 9시께 타이베이 동쪽 약 140㎞ 부근 해상, 23일 오후 9시께 중간 강도 수준의 태풍으로 발달해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관측된다.

25일 오전 9시께는 강한 강도의 태풍으로 성장해 서귀포 남쪽 약 420㎞ 부근 해상을 지나고 26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동쪽 약 120㎞ 해상을 거쳐 한반도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후 강도가 다시 중간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27일 오전 9시께 대구 서북서쪽 약 8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상청은 상세 분석을 통해 예상 진로와 강도 변동 상황을 전파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지역별 예상 강수량과 강풍 전망 분석 결과는 24일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