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태풍 '마이삭' 인명피해 못 막은 강원·원산 간부들 처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05 07:09:45
김재룡 주재 회의에서 '엄한 처벌' 선포
"요령 부려 수십여명 인명 피해 발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3일 오전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드는 강원도 지역에 방송원(취재기자)를 보내 태풍 피해 상황을 신속히 보도하고 있다. 2020.09.03. (사진=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북한이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막지 못한 원산시와 강원도의 간부들을 처벌했다고 5일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태풍 9호에 의한 피해를 철저히 막을데 대한 당의 방침 집행을 태공해 엄중한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와 강원도 일꾼(간부)들의 무책임한 태도에서 교훈을 찾을데 대한 회의가 3일에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9월2일에는 태풍 9호가 우리나라 경내를 통과하는 것과 관련해 도, 시, 군 당 위원장들을 비롯한 각급 당 위원회 책임 일꾼들이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 결과를 당 앞에 전적으로 책임질데 대한 당 중앙위원회 지시문을 하달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원산시와 강원도의 일꾼들은 당의 방침을 사상적으로 접수하지 않고 형식주의, 요령주의를 부리면서 위험 건물들을 철저히 장악해 주민들을 빠짐없이 소개시키기 위한 사업을 바로 조직하지 않아 수십여명의 인명 피해를 내는 중대 사고를 발생시켰다"며 회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의에서는 태풍 피해를 막는 사업에서 중요한 것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 것이라고 그토록 강조한 당 중앙의 의도와는 어긋나게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 안의 당, 행정, 안전기관 책임 일꾼들을 당적, 행정적, 법적으로 엄하게 처벌한다는 것이 선포됐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김재룡 당 부위원장이 지도했고 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조직지도부, 선전선동부 간부들이 참석했다. 원산시와 강원도의 간부들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태풍 '마이삭'으로 북한 강원도 지역에 폭우가 내려 곳곳이 침수되고 주민이 대피했다. 특히 지난 3일 새벽 쏟아진 집중호우로 강원도 원산 시내는 물바다로 변했다.

북한은 지난달 초 장마철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로 민생이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태풍 북상을 앞두고 선제적 피해 예방을 강조하며 민심 다잡기에 주력한 바 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태풍 '바비'의 북상을 앞둔 지난달 25일 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태풍에 의한 인명 피해를 막는 것을 "중차대한 문제"로 규정하며 철저히 대비하라고 주문했다.

이런 지시가 내려졌음에도 강원도와 원산의 간부들이 대책을 충실히 마련하지 않아 인명 피해가 초래됐다고 보고 처벌을 결정한 것으로 관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