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김현미 "구본환 해임건의안 제출…사유 언급 적절치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6 16:00:11
인천공항공사 사장 해임안 놓고 추측 난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2020.09.16.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에 대해 해임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구 사장 해임 건의 사실을 묻는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 질문에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사유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 심의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구 사장의 해임 건의 사유를 놓고 각종 추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이 북상할 때 공항에 간다는 이유로 국정감사장을 이석했지만 집 근처 고깃집에서 법인카드가 결제돼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은 점, 인천공항 직원이 인사가 부당하다며 항의하다 구 사장으로부터 직위해제 당한 점 등이 사유로 꼽힌다.

또한 일각에서는 지난 6월부터 불거진 이른바 '인국공' 사태를 무마하기 위한 카드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하면서 공사 노조원들과 첨예한 갈등을 벌여왔다. 

구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9월 초 국토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자신 사퇴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왜 나가야 하는지 이유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공항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퇴진을 종용하는 건 큰 잘못을 한 것처럼 보이고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구 사장은 국토부 해임건의안에 포함된 1년 전 태풍 ‘미탁’의 상륙 때 대처 문제와 지난 2월 직원 직위해제건에 대해 해명하며 사장직 유지를 밝혔다. 2020.09.16.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