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코로나 우울'로 신음하는 대한민국… 반년새 16.9%p 급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08:18:16
코로나로 몸과 마음 ‘적신호’…코로나블루 경험 16.9p↑
코로나 재확산 및 장기화에 우울증 체감수치도 높아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반년 이상 지속되며 정부가 코로나우울에 새로운 질병분류코드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우울감과 무기력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대표 서미영) 지난 4월과 6월 그리고 이달 3회에 걸쳐 ‘코로나우울 추이’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변화를 거듭했다. 지난 4월 19일까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다 이후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5월 6일부터는 '’생활 속 거리두기’ 체계로 이어졌다(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명칭 통일 및 단계별 시행). 그러다 8월 중순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자 19일부터 수도권에 대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시행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전국으로 확대했다. 이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는 2.5단계로 강화돼 이달 13일까지 실시됐고, 현재는 다시 거리두기 2단계 중으로 오는 27일까지 적용한다고 발표됐다.

먼저 ‘코로나우울(코로나블루) 경험비율’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지난 4월에 실시한 조사결과는 54.7%, ▲‘생활방역 전환 이후’인 지난 6월 실시한 조사결과는 69.2%, 그리고 이달 ▲‘수도권 2.5단계’ 중 실시한 조사결과는 71.6%로 각각 집계됐다.

이어서 거리두기 추이별 우울감 수치도 살펴봤다. 0점부터 100점까지 10점단위 척도로 ‘매우 그렇다’는 100점, ‘전혀 그렇지 않다’는 0점에 가깝게 선택하게 했다. 그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의 우울감 수치는 ▲49.1점, 생활방역 기간 이후에는 ▲53.3점, 그리고 이달 현재 우울감 수치는 ▲67.2점으로 집계됐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코로나우울도 심해지는 느낌을 받으셨습니까?’라고 묻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지난 6월에는 89.6%, 이달에는 90.4%에 달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종합해 살펴보면 코로나우울은 코로나19 확산세는 물론 장기화 추이 모두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풀이 된다.

한편, 달라지는 코로나우울 증상에도 주목했다. 지난 4월 조사결과 코로나우울 증상 1위에는 ‘외출자제로 인한 답답함 및 지루함’(22.9%)이 득표, 당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피로감 누적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6월에는 ‘일자리 감소ㆍ채용 중단 등으로 인한 불안감’(16.5%) 및 ‘줄어드는 소득으로 인한 우울감’(13.9%)이 1,2위에 꼽혔었다. 서서히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이 체감되고, 실제 소득 또한 줄어들어 불안하고 우울했다는 것.

그렇다면 수도권 2.5단계가 실시중에는 ‘무기력함’(16.2%) 및 ‘사회적 관계결여에서 오는 우울함ㆍ고립감’(14.5%)이 각각 상위에 랭크됐다.

인크루트는 "장기화에 따라 무기력함 및 우울증도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염 방지는 물론 국민 심리 방역에도 눈을 돌려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